globalmakers

조달청, 2020~2022년 원자재 비축방향 논의

[글로벌메이커스 이성수 기자] 조달청이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원자재비축자문위원회를 열고 향후 3년간()의 원자재 비축 운영 방향을 논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원자재비축자문위원회는 조달청 비축 정책, 원자재 시장 분석 등 원자재 정책을 자문하는 기구로, 학계·산업계·금융계·관련 유관 기관 전문가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는 비축 본연의 기능인 원자재 위기 대응력 강화를 위한 비축 규모 조정과 산업 수요에 대응하는 비축 품목 다변화 등 종합적인 비축정책을 수립하기 위하여 마련됐다.

해외공급 중단, 국내 원자재 생산기업의 생산 차질 발생 등 위기상황을 대비해 합리적인 비축 수준을 정하고, 4차 산업의 핵심 소요 원자재 등 신규 품목 발굴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따른 비축 원자재의 수급상황과 중소제조기업 지원 등 조달청 대응 방향도 함께 논의했다.

조달청은 회의에서 제기된 의견을 반영, 중장기 위기 대응력 제고에 중점을 두고 비축 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원자재 국제 시장 상황 및 국내 수급 구조 등을 고려할 때 정부비축 기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원자재 비축품목 다변화 등 선제적 대응을 통해 원자재 위기 대응 능력의 강화와 산업 수요에 적극 대응하는 중장기 비축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바락혔다.

이성수 기자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