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문화체육관광부, 청년 미술 인재 채용할 사립미술관 공모

[글로벌메이커스 이성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사립미술관협회이 '사립미술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이하 예비 학예인력 사업)'에 참여할 사립미술관을 23일까지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
문체부는 전국의 사립미술관 및 사립대학미술관 중 '박물관·미술관 학예사 운영 위원회가 지정한 '경력인정 대상 기관'을 대상으로 참여 미술관 50여개관을 선정한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미술관 관련 학과 졸업생과 준학예사 필기시험 합격자 등 예비 학예인력에 약 1년간 미술관에서 현장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학예사는 미술관·박물관에서 전시 기획, 연구, 교육 프로그램 개발, 작품 조사, 소장품 관리 등 전문적 업무를 수행하는 이들을 말한다.

미술관에서는 학예사를 채용할 때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제6조에 따른 학예사 자격증을 중요 요건 중 하나로 활용하고 있다.

학예사 자격증을 취득하려면 필기시험 합격 또는 석사·박사 학위뿐 아니라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상 '경력인정 대상 기관'에서 1년 이상 근무한 실무 경력이 필요하다.

이에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실무 경력이 필요한 예비 학예인력들에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선정된 미술관은 1관당 예비 학예인력 1명을 약 1년간 채용할 수 있는 인건비를 지원받으며 이를 통해 예비 학예인력 50여 명이 미술관 실무 경력과 일자리 취득 기회를 얻게 된다.

이번 공모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은 한국사립미술관협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전국 사립미술관이 대국민 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예비 학예인력들은 미술 현장에서 꿈과 능력을 키워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전국의 뜻 있는 사립미술관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 말했다.

이성수 기자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