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한-러 상호교류의 해,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제1차 준비위원회 개최

center
사진 = 공공문화외교국 제공
[글로벌메이커스 이성수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제1차 준비위원회」를 21일 주재했다.

‘18.6월, 한-러 정상은 수교 30주년인 ’20년을 ‘한-러 상호교류의 해’로 지정하고, 수교 기념행사 개최를 위해 양국 준비위원회를 구성하여 긴밀히 협력해 나가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오늘 준비위원회는 홍 부총리 주재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추진 점검회의」에서 논의한 훈령 개정안이 발효되는 등 추진체계가 완비된 이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공식회의다.

오늘 회의에서는「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추진계획」안건을 상정하여, 한-러 기념사업안을 공동번영, 미래지향, 창의혁신, 열린참여 등 4대 분야로 분류하고, 함께 중점 추진할 프로그램을 분야별로 각 3개씩 12대 ‘공동 브랜드 프로그램안’으로 선정하였으며 이에 해당되는 양측 50개 단위사업을 우리측안으로 잠정 설정했다.

금일 의결된 사항은 향후 러측과의 실무협의를 거쳐, 3월 중 추진 중인 한-러 준비위원장 협의시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올해 수교 30주년을 기념하여 준비된 다양한 분야에서의 기념사업들이 양국 국민들에게 공감을 얻어 실질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면밀히 관리하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성수 기자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