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대기업들부터 연예인까지...마스크 기부 선행 잇따라

center
사진= 박해진(왼쪽) 김혜수 (박해진 공식홈페이지,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글로벌메이커스 강영옥 기자] 연일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폭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재계 인사 및 연예인들의 마스크 기부 소식이 이어지고 있어 마음 한 켠을 따뜻하게 만들고 있다.

27일,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개그맨 박명수는 코로나19 피해 예방을 위해 마스크 2만 장을 기부하는, 대구의 취약계층에 전달했다.

또 아이 엄마인 가수 백지영이 저소득가정의 아동을 위해 마스크 1만장을 통크게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스카 수상 감독인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의 이름으로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의 구입에 쓰일 1억 원을 기부했다.

그룹 아이콘 전 멤버였던 가수 비아이는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마스크 10만개를 통 크게 기부했다. 또 그는 국내와 중국 팬클럽에도 각 2만장 씩의 마스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끌었다.

가수 아이유도 NGO 굿네이버스에 1억원을 기부했으며, 정려원, 소유진, 서장훈 등도 각 1억원을 기부했다. 배우 박해진·김보성·함소원·김고은, 가수 효민 등도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기부했으며, 김혜수, 이병헌, 송강호, 정우성, 공유, 주지훈, 수지, 김우빈, 수지, 박신혜, 박보영, 유재석, 강호동, 신민아, 이시영, 이수, 선미 등도 성금을 기부했다.

26일 삼성·현대차·SK·LG·롯데 등 5대 그룹이 460억원의 대규모 기탁금을 출연한 데 이어 27일에도 포스코그룹이 50억원 지원, 네이버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0억원 기부를 결정했다.

26일, 한화∙한화솔루션은 대구∙경북에 마스크 15만장을 기부했고, 유니클로도 대구에 마스크 1만5천 장을 기부했다.

CJ그룹, 현대백화점그룹, 신세계그룹, 두산그룹과 현대중공업 그룹, GS그룹도 성금 각 10억원을 기탁했다. 효성 그룹도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5억과 의료용품을 전달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