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선체 클리닝 작업에 투입되는 잠수 로봇

center
사진= 50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 플래티넘호의 선체 클리닝을 위해 투입되고 있는 잠수 로봇. 현대상선 제공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요트나 상선 등, 선체의 관리는 수명을 늘려주고 성능을 유지시키는데 큰 기여를 한다. 가장 기본적인 관리는 선체 클리닝이다.

특히 엔진과 발전기, 에어컨 등의 선저해수유입구 하부 클리닝은 이물질이 없도록 관리를 잘 해주어야 냉각부족으로 인한 오버 히트를 예방할 수 있다. 또 하부는 따개비나 해주류 등에 의해 오염이 발생하기 쉬워 이물질 제거 및 페인트 도포가 필요하다.

이러한 선체 클리닝 작업에도 로봇이 도입됐다.

현대상선(대표이사 배재훈)은 2일, 현재 운항 중인 전 선박의 선체 클리닝 작업에 잠수 로봇이 투입됐다고 밝혔다. 잠수 로봇은 전문회사인 타스글로벌과 협약을 통해 활용됐으며, 선박의 하부 표면 청소 등을 진행한다.

이를 통한 정기적인 선체 하부 클리닝 작업은 연료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온실가스를 감소시켜 환경오염 방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

잠수로봇은 선체 하부에 붙은 이물질을 여과 시스템으로 정제해 처리하며, 작업 시간도 짧아지고 비용 역시 40% 절감된다. 안전사고에 대한 위험도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