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매서운 바람 뚫고 피어난 매화

center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포근한 햇살이 이어지고 있는 16일, 전남 광양의 한 도로에 매화가 꽃망울을 터뜨려 눈길을 끌고 있다.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광양은 봄의 전령 매화가 활짝 피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매화마을에는 남녘에서 가장 먼저 봄이 찾아 온다고 해서 이미 꽃잔치가 한창이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끝없이 한산한 모습이다. 외지인을 반기는 이들도 없고, 꽃 전경을 보러 굳이 찾는 이들도 없다.

그래도 찬 바람을 대신한 훈풍이 겨울을 밀어내고 만물에 생기를 불어 넣는 봄은 성큼 우리 앞으로 다가 왔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