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3D프린팅산업 육성 위해 올해 593억원 지원

[글로벌메이커스 강성규 기자] “3D프린팅은 작년에 비해 16.3% 증가하는 등 지속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환경에 대응하여 국내 기술 역량 및 산업 기반을 강화하고 다양한 산업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습니다.”(용홍택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

center


정부는 21일 8개 부처 합동으로 3D 프린팅 시장 수요 창출, 기술경쟁력, 산업 확산 및 제도적 기반 강화를 골자로 하는 '2019년 3D프린팅 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수립했다. 8개 부처는 과기정통부를 비롯해 산업부, 중기부, 국토부, 고용부, 기재부, 국방부, 식약처다.

정부는 3D프린팅 산업 발전을 위해 지난해보다 16.8% 증가한 593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부문별 지원액

▲융합형 사업수요 발굴과 선도 사업 추진 149억 5000만 원
▲3D프린팅 기술경쟁력 강화 277억 3000만 원
▲3D 산업 확산기반 강화 156억 3000만 원
▲제도적 기반 강화 9억 6000만 원

3D프린팅 기술 경쟁력 강화

차세대 핵심 분야 및 주력 산업 분야의 제조혁신을 위한 기술 개발과 표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고부가가치 산업인 의료 및 바이오 분야의 핵심 소프트웨어(SW)와 초경량, 기능성 등의 차세대 소재 개발도 지원한다.

조선, 자동차, 건설 등의 산업 고도화에 필요한 장비와 소재 기술을 개발하고, 장비(HW)에 특화된 SW를 같이 개발한다. 국내에서 개발한 장비·SW 기술의 국제 표준화를 추진하고, 제품 성능 및 안전성 평가방법 등에 대해 국가기술(KS) 표준화를 추진한다.

3D프린팅 산업 확산기반 강화

3D프린팅 제품 제작 및 연구개발을 위한 기반시설을 확대하고, 전문기업 육성 및 인력양성을 지원한다. 벤처 기업 공간 지원을 위한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와 조선·에너지 분야 공정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공정연구센터를 구축하고,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4차 산업 핵심기술에 3D프린팅을 융합해 제품 제작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3D프린팅 이노베이션 센터를 구축한다.

3D프린팅 기술로 신제품을 개발하려는 중소기업에게 바우처를 발급해 출력 전문기업이 제공하는 제작 서비스 이용을 지원한다. 석·박사급 고급인력 양성을 위한 3D프린팅 신소재 분야 대학원 교육과정을 6개 대학에 운영하고, 국가기술자격제도의 본격적인 시행을 통해 산업 현장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배출한다.

산업 육성 위한 제도적 기반 강화

3D프린팅 제품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품질관리체계를 마련하고, 제도개선 및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지원한다.

특히 '삼차원프린팅산업 진흥법'을 개정해 사업자 신고 및 미신고에 대한 처벌 등 규제를 완화하고, 3D프린터를 구매하는 기업에 대한 세액공제(대기업 1%, 중견기업 3%, 중소기업 7%)도 추진한다. 또 3D프린팅 사업자가 받아야 할 안전교육을 온라인으로 받을 수 있도록 교육 동영상을 제작하여 시범운영을 실시한다.

강성규 기자 ksk@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