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범정부 대책지원본부’ 가동

광역 협업체계 구축… 경기·강원·인천에 특교세 17억원 긴급 지원

[글로벌메이커스 강성규 기자] 행정안전부는 경기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됨에 따라 18일부터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로 격상해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17일부터 자체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하고 경기 파주시에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해 지자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했고, 인천·경기·강원 지역에는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하도록 했다.
특히 현장에서는 5단계 차단방역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독려하는 한편 지자체 차단활동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경찰 및 소방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18일 오전에 인천 강화군 거점소독 현장을 점검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점 등을 고려해 지자체와 부처 합동으로 광역적인 협업체계 구축하기 위해 농식품부 등과 함께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를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범정부 대책지원본부에서는 중앙사고수습본부(농식품부)가 검역·방역·살처분 등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도록 인력·장비 등의 동원과 재정지원 등 범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을 수립·추진한다.

이에 따라 방역현장에서는 범정부 합동으로 중앙수습지원단을 구성·운영하는 한편 거점소독시설 확충 및 능동적인 차단방역 활동을 위한 재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경기도 파주시와 연천군 지역에서는 인근 지역으로의 확산 방지를 위해서 특별교부세 17억원(경기 9억원, 강원 6억 5000만원, 인천 1억 5000만원)을 우선 긴급 지원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선 처음 발생했고 전염성과 치사율이 매우 높은 만큼 모든 지자체와 양돈농가는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 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행안부는 이번 사태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ksk@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리즈 SERIES

영상

인공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