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연우진, 데뷔 10주년 기념 팬미팅 성료

center
[글로벌메이커스 이선규 기자] 배우 연우진의 따뜻했던 팬미팅 현장이 공개됐다.

연우진은 지난 28일 성신여대 운정그린캠퍼스 대강당에서 열린 ‘2019 연우진 데뷔 10주년 기념 팬미팅 – Thanks to’를 성황리에 마치며, 많은 팬들의 축하를 받았다.
연우진은 최근 종영한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화제를 모았던 김종국의 ‘한 남자’를 연우진 버전으로 다시 부르며 객석에서 등장했다. 이어 극 중에서 보여준 음치 버전도 완벽하게 재연했고 첫 등장부터 분위기를 뜨겁게 달구며 팬미팅의 시작을 알렸다.

먼저, 배우로서 10주년을 맞이한 만큼 데뷔 초 프로필 사진을 함께 보며 추억하는가 하면, 다시 쓰는 프로필 코너에서는 별명, 매력 포인트, TMI 등을 공개했다. 특히 좋아하는 것은 “팬레터 읽기”라고 말해 팬들을 열광케 했다. 이 밖에도 가장 기억에 남았던 작품은 KBS2 ‘보통의 연애’를, 좋아하는 캐릭터로는 SBS ‘이판사판’ 사의현을 뽑으며 작품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었다.

또한 연우진이 데뷔 10년 만에 처음으로 브이로그를 준비한 가운데, 취미 생활이기도 한 골프를 현장에서 생생하게 보여주며 자신의 일상을 공유했다. 이어진 코너는 몸으로 말해요 게임으로 팬들과 더욱 가까이서 호흡을 맞추며 웃음을 자아냈고, 우승자에게는 10년 전 대본을 넣어 다녔던 의미가 남다른 가방을 선물했다.

무엇보다 Q&A 코너부터는 MC의 도움 없이 홀로 진행하며 팬들과 오붓한 시간을 이어갔다. 팬들의 궁금증에 성심성의껏 답변해주는 것은 물론, 그 어떤 팬미팅 때보다 자신의 깊은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진솔하면서도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그뿐만 아니라 이현우의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를 열창하기도 했다.

팬미팅 막바지, 팬들에게 10주년 깜짝 이벤트를 받은 연우진은 울컥한 듯 “여러분이 있었기에 터널 같은 시간을 무사히 잘 버텨왔다. 여러분의 지나간 10년도 정말 축하드리고, 자랑스럽다고 감히 말할 수 있다. 다가올 10년도 늘 좋은 일들만 가득하길 바라고, 계속해서 제가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후 팬들 한 명 한 명 따뜻하게 눈을 맞추고 악수하며 배웅해 마지막까지 팬들을 설레게 했다.

lsk@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리즈 SERIES

영상

인공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