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무디스, "한국 재정 여력 긍정적 평가"

[글로벌메이커스 이선규 기자] 수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재정 여건이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한국의 재정 여력이 여타 주요국보다 양호하며, 확장적 재정정책 추진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김용범 제1차관은 3일(현지시각) 무디스를 방문해 이브 르미에 신흥국 리스크 총괄 임원 등 국가신용등급 평가를 담당하는 무디스 고위급 인사와 면담했다.

center
기획재정부 김용범 제1차관이 3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도체스터 호텔에서 투자자들을 상대로 라운드테이블을 열어 발표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 자리에서 김 차관은 최근 대내외 경제여건 및 정부의 정책대응 등을 설명하고, 한국 정부의 의지와 정책적 노력이 국가신용등급 평가에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직접적 영향이 아직 현실화되지 않았지만,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 계기로 삼아 예산 등을 전폭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무디스측은 한국 경제의 전반적인 펀더멘탈이 양호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면서 세계경제 하방 위험에 대응하기 위한 확장적 재정정책 추진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데 이어 한국의 주요 현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화답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이와함께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가 국가신용등급 상향의 제약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도 과거보다는 완화됐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관은 이에 앞서 영국 런던 도체스터 호텔에서 ‘투자자 라운드테이블’을 열고 현지 자산운용사와 투자은행 등 투자자 30여명을 상대로 ‘지속적인 복원력과 경제활력 제고’란 주제로 프리젠테이션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그는 "최근 한국 경제가 높은 대외 불확실성과 대내 구조적 변화의 이중고에 직면해 있지만, 이러한 도전을 잘 극복해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양호한 대외·재정 건전성, 정부의 적극적 재정 운용과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노력, 수출 국가 품목 다변화, 자유무역협정(FTA) 확대, 혁신성장 가속화,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통한 지정학적 위험 완화, 지속가능한 성장 도모 등 6가지 사항도 강조했다.

특히 김 차관은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금융위기를 거론하며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영위할 수 있도록 경제정책을 합리적이고 신중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lsk@globalmakers.co.k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리즈 SERIES

영상

인공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