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국민 10명 중 7명, '플라스틱 포장 과도...구매방식 바꿀 의향도'

center
ⓒ그린피스
[글로벌메이커스 김성근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인 새로운 쇼핑 방식이 등장한다면 구매처를 변경해서라도 이용해볼 용의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녹색소비자연대와 공동으로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대형마트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소비자 인식 조사’를 진행한 결과 소비자는 구매에 뒤따른 플라스틱 쓰레기를 처리하는 데 높은 피로도를 느끼고 있으며, 대형마트의 일회용 플라스틱 역시 과도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플라스틱 사용을 줄인 새로운 쇼핑 방식이 등장한다면 구매처를 변경해서라도 이용해볼 용의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분석(본 조사에서 문항 답변의 긍정⋅부정 비율을 비교하는 경우, ‘보통이다’라고 답변한 비율은 제외하고 분석함) 결과, 전체 응답자의 77.4%가 ‘제품 구매 시 플라스틱 포장이 과도하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과도한 플라스틱 포장으로 제품 구매 선택을 변경한 적이 있는지'를 묻는 문항에 대해서는 소비자 2명 중 1명(48.6%)이 ‘있다’고 답해 제품 선택에 따른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을 인식하고, 개선하려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플라스틱 포장재를 분리 배출하는 과정에서의 불편함 정도를 묻는 문항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65.6%)가 ‘불편하다'고 응답했다.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에 대한 소비자의 피로도가 상당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개인의 소비를 통해 일회용 플라스틱의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폭에 대해서는 상당수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제품 선택 시 개인에게 일회용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을 선택권이 얼마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문항에 대해 ‘선택권이 없다’고 답한 소비자가 53.3%로 절반을 넘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