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폐식용유, 3D프린팅 인쇄 수지로 변화

center
사진= 토론토 대학 연구팀. 3D 프린트 나비는 재활용 수지로 만들어졌다.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매년 광범위하게 버려지는 폐기름을 좀 더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이 분야에 대해 세계 각국의 과학자들은 수년간 꾸준한 연구를 기울이고 있다.

최근에는 토론토 대학의 연구원들이 맥도날드에서 사용한 폐식용유를 이용해 고해상도 3D 프린팅 수지로 변환하는 데 성공했다.

3D 프린팅에 사용되는 수지는 이미 식용유와 많은 공통점이 있다. 이 팀은 1 단계 화학 공정을 사용하여 1 리터의 맥도날드 폐식용유를 400 밀리리터 이상의 수지로 변환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연구가 거둔 성과는 상당하다. 우선 폐유는 식품 산업에 있어 가장 실질적으로 우려되는 문제였다. 때문에 3D 프린팅에 사용되는 폐유는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기존의 3D 프린팅 수지는 FDM 프린터에서 종종 사용되는 재생 가능한 PLA와 달리 화석 연료에서 파생되며,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한다. 이는 상당한 비용을 발생시킨다. 연구원들은 폐유 미터 톤당 약 300 달러에 수지를 생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더 큰 장점은 오일에서 나오는 플라스틱이 생분해 되어 친환경적이라는 점이다. 폐유로 만들어진 3D프린팅 결과물은 흙에 매장한 결과 일주일에 무게의 약 20%가 줄어드는 결과를 얻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