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해양경찰청, 해상경계 강화한다.

center
사진 =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4일 오후 해양경찰청사에서 태안 밀입국 관련 전국지휘관 화상회의를 열고, 해상경계 강화를 지시하고 있다. (해양경찰청 제공)
[글로벌메이커스 이성수 기자] 해양경찰청은 김홍희 해양경찰청장 주재로 본청 각 국장 및 과장, 전국 지휘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 밀입국 관련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는 함정・항공기 증강 배치 및 순찰 강화, 파출소와 수사・정보요원 합동 항포구 및 해안가 순찰. 밀입국 의심 선박에 대한 검문검색 강화, 미검거 밀입국자 조기 검거를 위한 유관기관과 공조 강화, 전 직원 복무기강 확립 등을 주문했다.

김홍희 청장은 “밀입국 차단을 위해 모든 가용 감시체계를 최대한 동원하여 해상경계를 강화하겠다”며, 전 직원에 “군과 협조해 경계 강화에 차질 없도록 조치하고 밀입국사범 검거에도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성수 기자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