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영화 '동백', 서준영X박근형 캐스팅...아픈 역사 여순사건 다뤄

center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현대사의 비극이라 불리는 여순사건을 모티브로 극화한 영화 '동백'(감독 신준영·김희성)이 배우 서준영과 박근영, 양미경 등의 출연을 확정짓고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22일 iMBC 보도에 따르면, 배우 서준영이 여순 사건을 다룬 영화 '동백'에 출연을 확정했다.

서준영은 지난 2004년 가수 윤건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데뷔했다. 2006년 KBS2 드라마 '성장드라마 반올림# 3'을 시작으로 '하늘만큼 땅만큼', '마왕', '대왕세종', '뿌리깊은 나무', '비밀의 문', '천상의 약속'에서 얼굴을 알렸고, 영화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 '파수꾼', '스피드', '어떻게 헤어질까', '실종2' 등에서 활발하게 활약했다.

이후 서준영은 2017년 4월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시작해 2019년 4월 소집해제 됐다. 제대 후에터 최근까지는 이수성 감독의 신작 영화 촬영에 임했다.

영화 '동백' 동백'은 1948년 여수의 한 국밥집을 배경으로, 배고픈 사람에게 국밥 한 그릇을 줬다는 이유로 아버지는 '빨갱이'로 몰려 숨지고, 어머니도 고문을 받는 등 한 가족의 아픔을 조명한다. 시대의 아픔은 한 세대에 끝나지 않고 대를 물려 70년이 지난 현재에도 이어지지만, 화해와 용서로 치유하는 과정이 애틋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한편, 영화 '동백'은 여순사건이 발생한 10월 19일에 전국 개봉을 목표로 24일 크랭크인에 들어간다.

여수시는 영화 제작을 위해 1억 원을 지원했으며, 제작사는 30억 원을 투입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