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여름천 안전위험요인, 안전신문고로 신고하세요!

center
사진 = 포스터 이미지
[글로벌메이커스 이성수 기자] 행정안전부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를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집중 신고기간’으로 정하고, 안전신문고를 통해 안전위험요인을 적극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전신문고는 국민 누구나 생활 주변의 안전위험요인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 신고(포털, 앱)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개통이후 지금까지 235만여 건이 넘는 안전신고가 접수됐다.

접수된 신고내용은 행정안전부에서 처리기관을 지정하여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통보하고 결과를 신고인에게 문자메시지 등으로 알려준다.

여름철 물놀이나 피서지, 풍수해 관련 안전신고 건수는 지난 5년간 2만 5천 여건으로 꾸준히 증가 추세이며, ’19년도 안전신고는 1만 3천 여건으로 전년 대비 3.7배로 대폭 증가했다.

총 1만 3천 여건 중 장마·집중호우로 인한 하천 범람, 옹벽 및 비탈면 붕괴‧침수 등 풍수해 관련 안전신고가 5,421건(41.4%)으로 가장 많았다.

수영장‧계곡‧해수욕장에서 이용시설 불량, 불법 장사, 수질 민원 등 물놀이 관련 안전신고가 4,012건(30.7%), 야영장‧유원지·휴양림에서 전기감전 위험, 식중독, 해충, 시설·주차 관련 안전신고가 3,654건(27.9%)신고 됐다.

신고된 안전위험요인들은 해당처리 기관에서 현장점검 및 안전조치를 실시함으로써 위험요인 개선 및 사고 예방에 기여했다.

구본근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올 여름에도 생활 주변에 안전위험요인을 발견하면 안전신문고로 즉시 신고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성수 기자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