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바이러스 잡는 살균티슈, 아이들이 사용해도 안전한가

center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살균제품의 소비가 크게 급증했다. 엄마들의 가장 큰 걱정은 어떻게 아이를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느냐다. 이 때문에 살균티슈를 사용하는 이들도 크게 늘었다.

하지만 또 다른 고민이 따라온다. 과연 살균티슈는 아이들이 사용하기에 안전한가에 대한 의문이다.

이에 대해 알아보려면, 살균티슈로 출시된 제품들의 사용 주의사항을 제대로 살펴봐야 한다.

우선 아기물티슈 브랜드인 ‘순둥이’의 제조, 판매 기업인 ‘호수의나라 수오미’ 역시 살균티슈를 선보이고 있다. 이 살균티슈는 세균 살균 전용제품으로, 아이들이 사용하는 장난감이나 육아용품, 학용품 등에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사물의 살균에만 사용하는 제품으로, 사람에게 사용하면 안 된다. 즉, 아이들의 용품을 살균할 때 사용할 수 있지만 아이들이 직접 티슈를 이용해 제품을 닦는 것은 다소 위험성이 따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7일 태양(SUNMEDI)는 ‘균이제로 살균티슈’를 FDA승인을 받고, 해외 수출용 패키지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안전한 이소프로필 알코올을 함유, 바이러스와 세균을 99%까지 제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소프로필 알콜은 병원에서 주로 사용하는 살균 제품이다.

제품 설명서에는 누구나 사용할 수 있으며, 에탄올이 외기에 노출될 때는 증발된다고 나와 있다. 다만 물티슈를 입에 넣고 빠는 아기들의 경우, 위험성이 높으므로 부모가 주로 사용하는 것이 현명하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