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이슈]유진로봇 기술특허, ‘초소형 3차원 스캐닝 라이다 센서’

center
유진로봇 3D 라이다(LiDAR) 센서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우리가 흔히 알고 쓰는 스캐너는 각종 문서나 사진 등, 2차원 화상 정보를 광학적으로 인식해 컴퓨터에 입력시키는 기기를 말한다. 이 스캐너는 사진 등을 고해상도로 입력해 영상으로 처리하거나 전자 출판을 할 때도 매우 유용하게 사용된다.

하지만 최근 3차원 스캐너가 도입되면서 여러 산업 분야에서 뛰어난 활용 능력을 자랑하고 있다. 3차원 스캐닝기술은 레이저나 백색광을 대상물에 투사해 형상정보를 취득함으로써 디지털 정보로 전환하는 과정을 통칭하는 용어다.

이와 관련, 국내 기업 유진로봇이 ‘초소형 3차원 스캐닝 라이다 센서’ 기술에 대한 특허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유진기업은 3차원 공간을 스캔하는 라이다 센서에 관한 특허 기술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 특허 기술은 기존 2D 및 다채널 3D 라이다의 한계점을 넘어서 전역적인 3차원 스캐닝을 완성시켜 준다.

특히 2D 라이다 센서는 자율주행형 장비나 로봇에 적용하기에 한계가 있다고 평가 돼 왔다. 하지만 이 특허 기술을 무인지게차나 청소로봇 등, 자율주행 제품에 적용할 경우 기술 상용화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회사 측은 3차원 스캐닝이 가능한 라이다 센서의 크기를 최소화 하는 효과가 있어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해 더 넓은 범위의 산업분야에서 사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작동 원리는 광 송신기 모듈과 수신기 모듈을 분리하고 송신기, 거울, 수신기를 특정 공간에 배치해 광원에서 뻗어져 나간 빛 또는 송신 거울에 반사된 광이 이동 거울의 제1반사 영역에 반사돼 대상체로 이동한다.

대상체에서 반사된 광은 이동 거울의 제 2반사 영역에 반사돼 송신 거울 또는 광 다이오드로 이동한다. 광의 이동 경로를 분리하는 차단벽을 설치하면서 산란광을 제거해 3차원 스캐닝이 진행된다.

이번 특허 기술이 얼마나 빠르게 기존의 산업 분야들에서 대체 솔루션으로 급부상할지 관심이 쏠린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