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충청남도, ‘동물 찻길 사고(로드킬) 바로신고 서비스' 시범 운영

center
사진 = 동물 찻길 사고 바로신고 서비스 홍보 포스터
[글로벌메이커스 이성수 기자] 행정안전부와 충청남도는 운전 중 음성으로 편리하게 신고하는 ‘동물 찻길 사고(로드킬) 바로신고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동물 찻길 사고 수는 해마다 증가해왔으며 야생동물의 피해와 더불어 사체 등으로 인한 운전자의 갑작스런 제동이나 운전대 조작이 2차 사고로 이어져 또 다른 피해 요인으로 지적되어 왔다.

기존 동물 찻길 사고는 전화나 스마트 폰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서만 신고가 가능해 현장에서 즉시 신고하기 어려웠고 정확한 발생 위치 확인에도 시간이 소요됐다.

이에 행안부, 권익위, 국토부, 환경부와 지자체(충남도), 민간기업(SK텔레콤)은 ‘동물 찻길 사고’로부터 운전자를 보호하고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18년부터 약 2년 동안 머리를 맞대왔다.

이번 서비스는 기존 환경부에서 개발한 ‘동물 찻길 사고(로드킬) 정보시스템’ 굿로드를 가장 활발하게 활용하고 있는 충청남도에서 음성으로 쉽고 안전하게 신고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공했고, 2018년 행정안전부의 디지털 지역혁신 사업으로 선정되어 본격 시스템 구축을 진행하게 됐다.

동물 찻길 사고 바로신고 시스템’은 운전자가 차량 내 탑재된 SK텔레콤 길안내 시스템(T맵, T-map)을 통해 “로드킬 신고해줘” 또는 “로드킬 제보해줘” 등으로 신고하면 자동으로 국민콜 110 기관 연계 시스템으로 접수되고 사고가 발생한 도로의 관리기관으로 신고내용이 이관되어 처리된다.

이와 관련해 충청남도는 ‘동물 찻길 사고’ 신고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처리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도내 15개 시·군과 협력한다.

충청남도 내 도로에서 주행 중 음성명령으로 신고된 정보는 위치와 방향 등을 분석하여 해당 시·군 담당부서로 전송하여 처리되도록 함으로써 소요시간을 앞당길 계획이다.

이번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신고 정보 전달 체계, 도로기관 담당자 고충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한 뒤 지속 보완해 나갈 예정이며, 2021년부터는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SK텔레콤 T맵 외 다른 길안내 시스템과도 연계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의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성수 기자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