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유기태양전지 상용화 코앞...간단 제조 가능한 신소재 개발

center
사진=한국화학연구원 제공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유기태양전지의 상용화가 크게 앞당겨질 전망이다. 제조 방법을 더욱 간단하게 만들면서 비용마저도 무려 20분의 1로 낮출 수 있는 신소재가 개발된 것.

29일 한국화학연구원(이하 화학연)은 유기태양전지에서 빛을 흡수해 전하를 생성하는 층인 광활성층에 들어가는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신소재는 제조법을 학부 유기화학실험 수준으로 간단하고, 제조에 들어가는 비용까지 축소시켜 눈길을 끈다.

유기태양전지는 유기물을 재료로 만든 전지다. 대부분 탄소와 같은 유기 원소를 포함하고 있어 유기태양전지라고 불린다. 유기태양전지는 효율이 무기태양전지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편이지만, 최근 활발한 연구를 통해 높은 효율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 유기태양전지의 상용화에서는 전자받개에 들어가는 신소재 개발이 주요 과제로 꼽혀 왔다. 그간 전자받개의 소재에 따라 시간과 비용이 과도하게 들어가거나 광전변환 효율이 낮다는 여러 문제들이 제기되어 온 까닭이다.

그런에 이번 화학연에서 개발한 신소재는 T2-ORH로, 2단계만에 합성이 가능해 시간과 비용을 엄청난 수준으로 축소시켰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이 신소재가 고성능 유기태양전지 상용화에 매우 뛰어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