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인공지능이 일자리 위협할까? 직장인 67.9%, 대신할 수 있어

center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서미영)와 비대면 알바면접 알바콜이 설문조사 응답자 782명가운데 직장인 614명을 대상으로 'AI와 일자리 인식조사'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인공지능이 본인을 대신해 업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고, 직종별로 '운수업', 'IT', '금융업' 종사자가 가장 먼저 대체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먼저, 'AI가 본인 업무를 대신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 중 67.9%에 달했다. 대신할 수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32.1%에 불과했다. 특히 지난 인크루트의 동일 조사결과 대체가능비율이 2016년 64.0%로 집계된 것과 비교해 소폭 늘기도 했다.

업·직종별로 분석한 결과, AI에 대체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느끼는 업종은 바로 '운송·운수업'(71.4%)이었다. 해당 종사자들이 본인 업무를 대체할 수 있다고 본 배경에는 자율주행과 관련한 투자 및 개발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음은 아닐지 추측해본다. 이어서 'IT·정보통신'(69.6%), '금융·보험'(64.3%)분야 순으로 대체될 수 있다고 답했다. 특히 최근 재계에서 RPA(로봇 프로세스 자동화)를 속속 도입함에 따라 기존의 단순업무 처리뿐만 아니라 방대한 양의 금융 및 통신 빅데이터 처리까지 업무 자동화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반면, 아직 인공지능이 대체할 수 없는 직종으로는 '의료·간호·보건·의약'(40.0%), 식·음료(45.5%), '교육·강의'(54.2%)가 꼽혔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