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홍남기 "혁신 서비스 원천기술, R&D 세액공제에 추가"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제공: 뉴시스]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내년부터 2025년까지향후 5년간 서비스 R&D 투자를 7조원 규모로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39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비대면 혁신, 디지털 전환 등 변혁의 물결 속에서 우리 경제의 소프트웨어(SW) 파워를 확 높일 수 있도록 서비스 R&D 활성화를 핵심과제 중 하나로 추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2021년에는 관광·보건·콘텐츠·물류 등 4대 유망서비스뿐 아니라 비대면 학습, 소상공인 스마트오더 플랫폼 등 생활밀착형 서비스 R&D에 대해서도 중점 지원할 것"이라고 알렸다.

아울러 "민간의 자생적인 서비스 R&D 생태계 구축을 위해 서비스 분야 혁신적 원천기술을 신성장·원천기술 R&D 세액공제 대상에 추가하고 연구개발 소프트웨어를 통합투자세액공제 공제대상에 포함하는 것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체 R&D 역량이 부족한 기업들이 연구개발 서비스기업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매칭 시스템 운영 등도 지원해 나가겠다"며 "오늘 논의되는 서비스 R&D 활성화 대책과 국회 계류 중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이 입법화될 경우 서비스산업의 근본적 혁신기반을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미래차 시대로의 신속한 전환 및 이를 통한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을 상정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미래차는 국민의 일상에서 스마트폰의 등장에 버금가는 큰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분야로 경제적으로도 고용·수출 확대, 새로운 전후방산업 육성 등 다방면의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 논의 내용을 반영해 조속한 시일 내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 최종안을 확정 발표할 방침이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