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로봇, 잘리면 기능 끝? '자가 치유' 시스템 선봬

[글로벌메이커스 이성수 기자] 로봇도 자가 치유를 하는 시대가 됐다. 세계 연구진들이 로봇이 스스로의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해 나갈 수 있는 것까지의 프로그래밍을 해내고 있는 것.

사이언스 데일리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 난양이공대(NTU) 연구팀은 로봇이 스스로 고통을 인식하고 치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공지능에 기반한 센서노드를 사용해 물리적인 힘에 의해 손상된 고통을 처리하고 대응하게 만드는 것이 원리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발표됐다.

기존 로봇은 터치 센서로 작업하지만, 센서가 정보를 처리하는 용도로는 사용되지 않았다. 대신 중앙처리 장치로 정보를 전송하는데, 지나친 유선 연결로 인해 응답 시간이 지연된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또 손상도 쉬워 유지보수와 수리가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유발했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인공지능이 센서노드망에 내장되면서, 소형 저전력 처리장치를 통해 로봇이 스스로의 손상을 인지하고 고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현지에서 바로 학습이 이뤄지는 로봇은 유선으로 연결될 필요성이 없어 응답 시간이 최대 10배까지 줄어들게 된다. 연구팀은 연구팀은 이 시스템에 일종의 자가 치유 이온 젤을 적용했고, 로봇은 손상이 됐을 때 스스로 기계적인 기능을 복구할 수 있게 됐다.

center
연구팀은 로봇에게 고통을 인식하고 해로운 자극을 학습하는 법을 가르치기 위해 멤트랜지스터를 인공통증 수용기와 시냅스로 만들어 실시간으로 손상에 반응하는 법을 배우게 했다. 로봇은 손상된 후에도 압력에 계속해서 반응할 수 있도록 시스템도 견고하게 만들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결국 이렇게 만들어진 로봇은 날카로운 물체로 절단된 경우에도 자가 치유 기능을 이용해 높은 반응성을 유지하고, 손상된 부분을 메워 기능을 복원한다. 마치 사람의 피부에 상처가 났을 때, 스스로 회복되는 것과 같은 방식이다.

특히 이 같은 시스템은 로봇의 유지보수 비용을 줄이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