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정세균 총리 "글로벌 4대 로봇강국 진입 목표“

[글로벌메이커스 이수환 기자] 우리나라가 오는 2023년까지 글로벌 4대 로봇 강국으로 올라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28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로보월드' 현장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발표를 진행, 관련 규제를 선제적으로 정비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 총리는 내년도 로봇 예산을 위해서는 올해보다 무려 32%나 증액해 1944억원으로 세액을 편성한 것으로 밝혀 눈길을 끈다.

특히 뿌리·섬유·식음료 등 3대 제조로봇과 돌봄·웨어러블·의료·물류 등 4대 서비스 로봇을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center
사진= 로보월드2020 홈페이지


이날 현장대화 행사에서는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이 로봇산업 현황과 전망에 대해 발제한 후, 정승일 산업부 차관이 '로봇산업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후 업계 대표, 전문가, 정부 관계자들이 함께 로봇 산업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로보월드는 산업 전시, 경진대회, 학술대회 등이 진행되는 통합 로봇전으로 매년 시행하는 로봇분야 최대 행사다.

행사에서 정 총리는 "신산업은 성장잠재력이 크다. 산업 간 경계를 허물며 빠르게 발전내 나가고 있는 만큼 낡은 규제가 발목을 잡지 않도록 신속히 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로봇과의 공존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로봇으로 인한 일자리 변화 등에 대비해 고용안전망과 안전기준 정비, 신기술 교육 등 사회시스템 정비에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도 규제혁신 현장대화를 통해 정부가 준비한 규제혁신 방안들을 발표하고, 업계의 현장애로를 들을 계획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규제혁신 현장대화를 활용할 예정이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