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AI 스타트업에게 힘을...지원 나선 서울시

[글로벌메이커스 유창연 기자] 최근 드라마 ‘스타트업’에서 인공지능 관련 창업 기술자들의 이야기가 그려지고 있다. 드라마 속 기술자들은 창업을 위해 성공적으로 투자자를 유치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샌드박스라는 스타트업 허브에 입주하기 위한 도전에 나섰다.

이는 현실에서도 이뤄질 예정이다. 정부에서도 AI 관련 스타트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29일 우수 인공지능(AI) 기업 발굴과 정책자금 지원 등을 위해 'AI 창업 생태계 활성화 및 기업 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서초구 AI 양재 허브에서 열렸다. 자리에는 이영기 서울시 거점성장추진단장과 정진우 중진공 기업지원본부장을 비롯한 관계자가 참석했다.

center
서울시는 잠재력 있는 AI 기업을 적극 발굴해 투자유치, 해외진출, 기술컨설팅을 진행한다.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유망 기술혁신형 스타트업 대상 정책자금 융자 및 수출 지원 △글로벌 전문인재 양성 △창업문화 확산 프로그램 공동기획 및 운영 △AI·빅데이터 분야 스타트업 지원 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을 진행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AI 양재 허브에 입주한 기업들은 올해 1~9월 390억 원의 매출과 434억 원의 투자 유치를 달성했다. 2017년 12월 개관한 AI 양재 허브는 기업들의 입주 공간을 넘어 투자자와의 교류현장, 기술 혁신을 촉진하는 공간으로 조성되고 있다.

이영기 단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AI 스타트업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서울시는 잠재력 있는 AI 기업을 적극 발굴해 투자유치, 해외진출, 기술컨설팅을 진행하려 한다“라며, ”스타트업들이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기반을 마련하는데 아낌없는 투자와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