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한국노총, '자동차부품 사업장 실태조사 결과' 발표. 노동자 절반 "고용불안"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중앙연구원은 29일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금속노련)과 '자동차 산업의구조 변화와 정책 과제-자동차부품 산업을 중심으로' 토론회를갖고 이 같은 내용의 자동차부품 사업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더해 미래차 등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로 자동차부품 사업장 노동자들의 절반 이상이 고용 불안에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7일부터 18일까지 금속노련 산하 자동차 부품사 중 99개사 노조를 대상으로 실시한 것이다.

우선 코로나19 확산이 고용과 근로 조건에 미친 영향을 보면 '일부 휴업' 응답이 51.5%(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규직원 채용 중단' 50.5%, '유급 휴직' 39.4%, '휴가 사용' 37.4%, '임금 동결' 34.3%, '노동시간 단축' 30.3% 순이었다.

코로나19 확산은 정규직과 비정규직 고용 모두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는데, 특히 비정규직에 더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사업장의 22.2%에서 정규직이 감소했고, 39.4%에서 비정규직이 줄어들었다.

노동시간도 크게 단축됐다. 코로나19 확산 이전 1주일 평균 노동시간과 9월 현재 1주일 평균 노동시간을 비교한 결과, 노동시간이 감소한 사업장은 48.5%로 집계됐다. 이들 사업장의 경우 노동시간은 주 평균 8.7시간 줄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구조조정 진행 여부와 관련해서는 일단 사업장의 82.8%에서 '구조조정이 없다'고 응답했다.

다만 고용유지 상태의 지속성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고용조정 실시 불가피' 27.3%, '고용유지지원금 등 정부정책 종료 시점까지만 유지' 7.1%, '노사관계 변화에 따라 달라질 것' 18.2% 등으로 52.6%가 대체로 고용 불안이 높음을 보여줬다.

이런 가운데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로 인한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도 사업장과 고용 안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가 나왔다.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가 사업장에 미칠 영향을 조사한 결과 '매우 부정적' 11.1%, '부정적' 45.5%로 절반 이상이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미래차 등 기술 변화에 회사가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은 57.6%로 절반을 넘었으나, 사업장 3곳 중 1곳인 27.3%는 여전히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회사가 대응하지 않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전문인력 및 기술부족'이 44.4%로 가장 많았다. 이어 '회사의 기술변화 무관심' 33.3%, '자금 부족' 11.1% 순이었다.

현재 정부가 미래차와 관련해 부품사의 연구개발(R&D) 지원 등 정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정책지원 수혜 여부를 조사한 결과 '수혜를 받고 있다'는 15.2%에 그쳤다. '모르겠다'는 응답도 40.4%나 됐다.

이러한 요인은 고용 불안으로 이어졌다. '매우 부정적' 16.2%, '대체로 부정적' 44.4% 등 고용 안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이 무려 60.6%에 달했다.

황선자 한국노총 중앙연구원 부원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해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기업지원 및 해고금지 연계 등 적극적 고용유지 정책이 필요하다"며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강화해야 한다. 또한 기존 자동차 부품사들이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R&D 역량이 부족한 기업에 대한 지원을 필요하다. 특히 중소기업 실정에 맞는 맞춤형 지원체계 구축과 기존 인력의 재교육 훈련도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