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이슈]3D프린터로 만드는 미래 기술...몸 속에서 이동하는 초소형 보트

[글로벌메이커스 이수환 기자] 3D 프린터의 대형화에 이어, 이제는 초소형 3D 프린팅 기술이 우리 곁에 찾아 왔다. 세계 유명 과학자들이 3D 프린터를 사용해 현존하는 가장 작은 보트를 만들었다.

CNN 보도에 따르면 레이덴 대학의 연구 팀이 전자 현미경과 고해상도 3D 프린터를 사용하여 의료 치료와 같이 인체 내부를 이동할 수 있는 것으로 선박을 이미지화하고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center
이번에 프린팅된 물체는 뱃머리부터 선미까지 겨우 머리카락 두께의 약 1/3 인 30 마이크로 미터 정도다.


이 연구원들이 만든 보트는 길이가 겨우 30 마이크로미터에 불과하다. 1 마이크로 미터는 0.001mm에 불과한 수치다.

네덜란드 대학의 물리학자인 다니엘라 크래프트는 인터뷰를 통해 “방울 안에 레이저를 집중시켜 이 보트를 우리가 원하는 방향과 구조로 이동시키고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보트는 마이크로 입자가 몸 속을 이동하는 것에 대한 수 많은 연구 구조 중 하나일 뿐이다. 이는 유체를 통해 이동할 수 있는 작은 입자와 현미경으로 이어진다. 이런 식으로 스스로 이동이 가능한 생물학적 미생물은 박테리아나 정자 등이 있다.

3D 프린터로 합성된 자체 추진 기능의 마이크로 이동체는 인체에 약물을 전달하는 역할을 포함해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해당 연구는 소프트 매터 저널에 실렸다.

이러한 연구는 앞으로 더욱 추진력 있게 진행될 전망이다. 다만 몸 속을 이동하는 이 물체에 대해서는 어떤 모양이 가장 적합할지에 대한 고민이 남는다. 연구원들은 선박 모양의 물체 보다도, 나선 모양으로 생성된 입자의 이동성이 훨씬 유용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