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포스텍 서석환 교수팀, 스마트 3D 프린팅 시스템 ISO국제표준안 채택

center
포스텍 서석환 교수(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포스텍(총장 김무환)은 산업경영공학과 서석환 교수(스마트팩토리 연구센터 센터장)의 사이버 물리 제어 기반의 스마트 적층형 공작기계 시스템(CPSAM)이 ISO 국제표준안(ISO 23704-3)에 채택됐다고 4일 밝혔다.

현재 스마트 금속 프린팅 머신 시장은 미국과, 독일을 비롯한 선진국이 주도하고 있다.

흔히 3D 프린터로 불리는 ‘적층형 머신’은 플라스틱 소재를 이용한 시제품 제작용으로 주로 사용됐지만, 최근 들어 다양한 소재와 설계, 공정, 후처리 기술 발전과 더불어 이제 자동차, 항공 산업 등 산업 전반에 걸쳐 실제 제품을 제작할 수 있는 설비로 활용되고 있다.

이 방식을 사용하면 소재를 공구로 깎아나가는 전통적인 절삭형 제조방식보다 시장 출하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고, 고객이 원하는 대로 제조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4차 산업형 제조혁신 핵심설비로 주목받고 있다.

이런 적층형 머신에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디지털 트윈 등 스마트 기술을 이용해 적층 프로세스 모니터링과 분석, 최적화 등을 할 수 있는 ‘기계를 만드는 기계’가 바로 스마트 적층가공 시스템이다.

스마트 적층가공 시스템은 핵심 이슈인 품질 제고와 소재 절감, 환경 개선, 안전도를 향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인간, 로봇 등 공장 내의 다른 제조설비와의 통신·협업을 통해 제조시스템 전체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이에 하드웨어 산업과 이를 지원하는 다양한 솔루션 소프트웨어 산업, 클라우드 및 서비스 산업, 자동차, 항공 등 다양한 산업 현장에 미치는 직·간접적인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에 포스텍에서 만든 국제표준안이 채택된 데는 스마트팩토리 연구센터의 국제적인 노력과 국가기술표준원, 독일, 영국, 이태리, 중국 등의 지원, 스웨덴, 프랑스 등의 협업 의사에 힘입어 ISO의 승인을 받을 수 있었다.

서 교수는 지난 2018년에 제안해 채택된 바 있는 스마트 절삭가공 시스템 국제표준안 (ISO 23704-2)도 제정하고 있다.

이번 스마트 적층가공 시스템국제표준안이 다시 한번 채택됨으로써 한국이 스마트 머신 양대 기술 분야의 국제표준을 주도하는 쾌거를 달성하게 됐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서 교수는 현재 ISO 기술위원회(ISO/TC184/SC1/WG11) 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포스텍 서석환 교수는 “이번 표준안 채택으로 인해 스마트 공작기계의 후발국인 한국의 위상 제고에 큰 도움이 됐다”며 “국내 관련 공급 기업이 국제표준을 선제적으로 채용함으로써 시장 점유율 제고로 이어졌으면 한다. 4차 산업형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신소재, 스마트팩토리 분야와 관련된 제조, 기계, 신소재, 컴퓨터, 제어, 산업공학, 시스템엔지니어링 등 학제 간 교육과 연구에 있어 이번 표준이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