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울산에 들어서는 3D프린팅 품질평가센터

[글로벌메이커스 이수환 기자] 울산에 들어서는 3D프린팅 품질평가센터에 대한 세간의 관심이 뜨겁다. 얼마나 많은 장비들이 들어갈 지, 국내 3D프린팅 시장에 어느 정도나 영향을 미칠지 벌써부터 거는 기대감이 크다.

울산시는 지난 3일 오전 남구 두왕동 울산테크노일반산업단지 내 공사 현장에서 '3D프린팅 품질평가센터 착공식 및 현장 설명회'를 개최했다.

center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착공식 및 현장설명회는 울산시 조원경 경제부시장과 (재)울산테크노파크 차동형 원장, 3디D프린팅 관련 기관 및 기업 등의 관계자 등 25여 명이 참석해 이뤄졌다.

'3디프린팅 소재 상용화 품질평가 체계구축 사업'의 하나인 '3디프린팅 품질평가센터'는 시비 75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부지 15억 원, 건축 60억 원이다.

남구 두왕동 764-6, 7번지 부지 3219㎡, 연면적 2769㎡, 품질평가동에 지하 1층, 지상 3층, 시험동 지상 2층 2개동 규모로 지어진다. 준공은 2021년 11월 예정이다.

품질평가동은 물성분석실, 소재분석실 7실, 전처리실 2실, 시약보관실 등이, 시험동에는 금속 3D프린트실, 분석실, 샘플보관실 등이 들어선다.

또 센터는 원료‧공정‧제품의 불확실성을 개선할 수 있는 소재 상용화 품질평가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기반으로 소재‧출력물 품질평가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3디(D)프린팅 상용화를 앞당기는 핵심 시설이 될 전망이다.

울산시는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기 위해 지난 2015년 12월 지역전략산업으로 3디(D)프린팅 산업을 선정하고, 3디(D)프린팅산업의 기반구축을 위해 3디(D)프린팅 제조공정센터, 3디(D)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 등 2개의 센터를 건립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