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국내 들어서는 메이커스페이스들...‘전주 메이커 빌리지’ 열려

[글로벌메이커스 이지숙 기자] 국내에도 메이커 스페이스가 속속 생기고 있다. 앞으로 점점 더 많은 메이커스페이스들이 생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현재 들어서고 있는 메이커스페이스들에는 우선적으로 관심이 더 쏟아지는 모양새다.

지난 11일에는 시민들을 위한 창업·창작 활동 공간인 ‘전주 메이커 빌리지’가 열렸다.

지난 5월 중소벤처기업부의 ‘2020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에 선정된 전주시는 전주기전대학교(총장 조희천)와 함께 1억9000만원을 투입, 전주 메이커 빌리지 구축사업을 펴왔다.

이 사업은 아이디어 구현에 필요한 3D프린터, 레이저 커터 등 다양한 장비가 구비된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일반인들에게 제조 관련 창업이나 창작활동에 도움을 주기 위한 취지에서 도입됐다.

다가동 일원(완산구 전라감영로 13)에 둥지를 튼 전주 메이커 빌리지는 연면적 535㎡(162평) 규모로 꾸며졌다. 이곳에는 3D프린터실과 목공소, 용접실, 도색실, 기계실, 공구도서관, 공유오피스, 교육실 등이 구축됐다.

center
메이커스 공간은 스스로 만들고, 제품화 시키는 과정이 포함된다. 창업자들은 이 공간에서 최신 3D프린팅 장비 등을 활용해 시제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이 공간은 사무공간으로도 활용될 수 있으며, 다양한 창업교육과 네트워킹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메이커 교육과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어서 예비창업자나 학생 등 누구나 다양한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전주시와 전주기전대학교는 중소벤처기업부 등 유관기관·단체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창업 컨설팅 등 프로그램을 활발히 지원함으로써 지역의 메이커 문화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전주시는 이 공간을 인근 공구거리와 한국전통문화전당, 남부시장 청년몰을 연계하는 허브공간으로 만들어간다는 구상이다.

특히 일반 시민, 학생 및 예비창업자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해 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기전대학교 관계자는 “전주 메이커 빌리지를 선두로, 지역의 메이커 문화를 확산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