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makers

‘SKT AI커리큘럼', 라이브로 진행

[글로벌메이커스 박정현 기자] 코로나19로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는 대학 수업에 인공지능이 한 몫을 톡톡히 담당해 낼 예정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현재 대학에서 ‘SKT AI커리큘럼’을 수강 중인 학생들이 SKT에서 AI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현직 전문가와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SKT AI 커리큘럼 Live’를 19일 진행했다.

‘AI커리큘럼 Live’ 행사는 비대면 환경을 고려해 안전하게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AI커리큘럼’은 올해 17개 대학*에 제공되고 있으며 53개의 정규과목으로 편성돼 약 2,000명의 학생들이 수강 중이다. AI 커리큘럼의 도입을 희망하는 대학이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했을 정도로 대학가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center
사진 = SK텔레콤 제공

20년 AI커리큘럼 활용 대학은 경북대와 경희대, 고려대를 비롯해 광운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신여대, 아주대, 연세대, 인하대, 전남대, 중앙대, 충남대, 충북대, 한양대, DGIST 등이다.

‘AI 커리큘럼 Live’는 ‘AI커리큘럼’의 높아진 인기에 힘입어 수강생들의 요청에 따라 특별히 마련됐다.

구체적으로 주제는 인공지능 분야의 화두인 윤리 문제와 SKT의 실천 방안을 소개하는 ‘AI 윤리’, 보이스 UX 개념과 실제 현업에서 수행하는 업무 사례를 다룬 ‘AI 서비스 UI/UX’, NUGU(누구)의 지식 기반 질의응답 시스템에 적용된 언어 이해 기술을 설명하는 ‘AI 언어이해 기술 개발’이 소개됐다.

릴레이 강연 후에는 SKT가 개발한 최신 기술과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는 ‘SKT 테크 갤러리(Tech Gallery)’ 온라인 투어도 진행됐다.

SKT 판교사옥에 위치한 ‘테크 갤러리’는 미디어, 보안 등 주요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는 AI, 5G 관련 기술이 전시된 공간이다. ‘테크 갤러리’ 온라인 투어를 통해 AI 기반 영상화질 개선 기술, 음악을 듣고 자동으로 악보를 제작하는 ‘AI 기반 자동 채보 기술’, AI 카메라, 5GX 드론 등을 학생들에게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AI 커리큘럼 Live’행사의 마지막 세션은 AI커리큘럼 수강생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줄 실시간 Q&A가 한양대 원영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학생들은 그동안 동영상 강의로 시청해오며 쌓였던 궁금증을 현업 전문가에게 직접 묻고 들으며 해소할 수 있다.

신상규 기업문화센터장은 “SKT는 AI, 5G 등 ICT 선도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꾸준히 대학과 교류하면서 국내 AI 생태계 확대할 것”이며 “4차 산업 시대를 이끌 AI 인재 양성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겠다”고 전했다.

news@globalmakers.co.kr
<Copyright ⓒ GlobalMarkers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상